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요활동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하여 언론에 제공하는 자료입니다.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 개최(12.17.)


문재인 대통령, 민주평통에 항구적 평화의 입구가 될 종전선언의 선구자 역할 당부
-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 개최(12.17.)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장 : 문재인 대통령)는 12월 17일(금) 『제20기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전체회의는 전 세계적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여 국내 230개 지역과 해외 131개 국가에서 활동하고 있는 2만 명의 자문위원을 온-오프라인으로 연결하여 사상 최대 규모의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상 개회사를 통해 “종전선언은 항구적 평화의 입구이며,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이끄는 마중물”이자 “전쟁의 기억과 이산의 상처를 치유하고, 이해와 협력, 관용과 포용의 가치를 공유하면서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움직이게 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면서 “종전선언이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이점을 극대화하고 평화가 경제가 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길은 아직 가보지 못한 길이고, 불확실하고 어려운 길이지만 우리는 할 수 있고 또 해내야만한다”면서 “민주평통이 종전선언의 의미와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넓혀 가고 더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담는 ‘종전선언의 선구자’가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 개회사 전문 : 첨부 자료집 참조)


김부겸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정부는 앞으로도 보건·의료·산림 분야와 같이 남북이 상생할 수 있는 인도적 지원과 환경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해 나가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든든한 기반을 만들어 나가겠다”면서 “한반도에서 평화와 통일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민주평통이 더 많은 지혜를 모아주고,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줄 자랑스러운 한반도의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했다.


이번 전체회의에서는 개회식에 이어 한반도 평화에 대한 자문위원의 기대와 희망을 담은 영상메시지와 제20기 활동방향 보고, 그리고 △일상 속 평화 만들기와 민주평통의 역할, △종전선언과 평화공공외교, △청년이 만들어가는 평화공감대에 대한 국내외 자문위원 3명의 평화‧통일 정책제언이 있었다.


민주평통 창설 40주년을 맞는 의미 있는 해에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 실현’을 목표로 새롭게 출범한 제20기 민주평통은 이번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종전과 평화를 위한 실천결의>를 채택했다. 제20기 민주평통 자문위원은 북한이 보건·환경협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고, 국제사회가 한반도에서 완전한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요청하면서, 종전선언에 대한 국민적 공감과 지지를 높이고, 국제사회의 협조를 얻기 위한 평화공공외교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속에 개최한 이번 전체회의는 백신접종 완료자로 현장 참석자를 제한하고, 엄격한 거리두기 및 체온체크 등 정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했다.


[첨부]  보도자료 전문 등.  끝.

첨부파일 :
  • 소속명 : 미디어소통과
  • 작성자 : 황의태
  • 연락처 : 02-2250-2265
  • 작성일 : 2021.12.17
  • 조회 : 243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