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요활동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하여 언론에 제공하는 자료입니다.

중국지역회의, 전체 신년간담회 통해 지역 특수성에 기반한 활동 구상(1.13.)

2022년 민주평통, 중국지역 특수성에 기반한 평화통일활동 추진

- 「민주평통 중국지역회의 전체 신년간담회」 개최(1.13.) -


김창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은 1월 13일(목) 중국지역회의(부의장 설규종) 자문위원들과 『중국지역 신년간담회』를 개최하고 2022년 중국지역 주요 사업 및 활동방향을 논의했다.


화상회의로 진행한 이번 간담회에는 베이징, 상하이, 선양, 광저우, 칭다오, 텐진, 시안, 청두, 우한, 다롄 등 중국 10개 지역 200여 명의 자문위원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회의는 설규종 중국부의장 주재로 중국 각 지역 자문위원이 2022년도 지역별 활동방향을 발표하고, 김창수 사무처장과 의견을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했다. 회의에서 논의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연계 활동 제약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한 현지 상황(서만교 베이징협의회장)
  • 사실상 경기입장권을 판매하지 않고, 관람을 하더라도 3차 부스터샷  완료자에 한해 2회의 PCR 검사 후 경기장 입장이 가능하며, 경기 후 1주간 자가격리를 권고, 자가관찰을 필수로 진행
  • 중국 당국은 10월 당대회를 염두에 두고, 이번 올림픽을 중국의 우수성을 알리는 행사라는 점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방역체제 파괴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미‧중 분쟁 등 어떠한 불상사 없이 치루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판단


▣ 각 지역에서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추진


  •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는 올해 한중 우호를 증진하기 위해 민주평통 지역협의회 차원에서 문화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
  • 베이징(한민족 평화공감 문화체험), 상하이(한중통일음악회)를 비롯한 각 지역에서 한중 양국 국민이 참여하는 음악회 등 각종 행사를 추진
  • 베이징협의회는 기존 ‘동포화합 걷기대회’를‘한민족 걷기대회’로 확대 개최하여 한국, 중국, 조선족 등이 함께하는 행사로 진행


▣ K-문화에 기반하여 다채롭게 평화공공외교 전개


  • 우리 동포와 중국인들이 함께하는 통일음악회, 한중 문예공모전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각 지역에서 추진
  • 김창수 사무처장: 최근 한류콘텐츠가 세계적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상황인 만큼(BTS, 오징어게임, 아기상어 등), 중국에서도 K-문화와 연계한 사업과 활동이 성과 있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


▣ 한중 청소년‧청년교류 추진


  • 중국 외교·국제관계 싱크탱크인 차하얼학회(察哈尔学会)와 청소년·청년 문화교류포럼을 개최(협의 진행 중)
  • 설규종 중국부의장 : 2021년 민주평통과 차하얼학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한중 평화포럼’을 통해 한중 청소년 간 교류 활성화의 필요성을 공감했으며, 올해 포럼이 다소 긴장되어 있는 양국 청소년·청년들 간의 상호 이해를 증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
  • 김창수 사무처장: 한국 청소년들은 한국이 선진국 문턱을 넘어서는 과정을 체험한 세대들이고, 중국 청소년들은 중국의 고도성장을 체험하면서 중국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있는 세대들이므로, 두 나라 청소년들이 성장 체험을 서로 소통‧교류하는 것이 양국 간 관계 발전을 위해 필요


▣ 독립운동 역사‧유적과 연계한 사업 추진


  • △천진불변단(天津不變團) 등 독립운동가 발자취 찾기(텐진), 광복군 2지대본부와 중국 항일운동사 주제의 아카데미(시안), △상해-충칭 임시정부 대장정(상해), △제 2신흥무관학교 운영(선양), △제103주년 무오독립선언 기념식(선양), △안중근 의사 순국 112주년 추모제(다롄) △광복군 및 독립운동 유적 답사(광저우) 등 각 지역에서 다양하게 진행   
  • 김창수 사무처장: 천진불변단과 같은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중국지역 독립유적을 발굴하고 기념하는 것은 그 의미가 매우 깊으며 독립의 완성이 통일이라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발전시켜야 함.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론’은 문재인정부가 추구하고 있는 평화프로세스 및 신남방·신북방정책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우리 정부가 적극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함.

    * 천진불변단(天津不變團) : 1919년 조선홍, 명제세, 김철, 박세충 등 임시정부 지원을 목표로 텐진에서 조직한 독립운동단체


[문의]  유라시아지역과(02-2250-2284)

[첨부]  보도자료 전문 1부.  끝.

첨부파일 :
  • 소속명 : 미디어소통과
  • 작성자 : 황의태
  • 연락처 : 02-2250-2265
  • 작성일 : 2022.01.14
  • 조회 : 59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