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요활동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하여 언론에 제공하는 자료입니다.

한일 평화통일포럼 개최 및 일본 주요 인사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 논의

민주평통, 한일 평화통일포럼 개최 및

일본 주요 인사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 논의



  대통령 직속 헌법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김관용, 사무처장 석동현, 이하 ‘민주평통’)는 4월 25일(화) 일본 도쿄 소재 게이오 플라자 호텔에서 ‘자유·평화·번영을 위한 한일협력’을 대주제로 한일 평화통일포럼을 개최했으며, 윤석열 정부의 통일·대북정책과 동북아지역 정세를 이해하고,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위해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


 이와 병행하여 김관용 수석부의장은 4월 24일(월)부터 4월 26일(수)까지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친선협회 회장,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前 일본 경단련회장 등 일본 주요 인사와 간담회를 개최하여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 및 발전 방향을 논의하였다. 또한, 민단 중앙본부도 방문하여 윤석열 정부의 통일‧대북정책의 이해와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에 대한 의견도 수렴했다.


 특히 26일(수)에는 일본 국회를 방문, 다케다 료타(武田良太, 자민 중의원)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을 만나 한일관계, 남북문제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김관용 수석부의장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계속되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한일관계 개선이 양국 모두의 국익이자 동북아 평화안정의 기초”라는 인식공유를 강조했다. 또한 “재일교포들도 한일관계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데, 경제 측면에서도 양국의 미래발전을 위해 속도를 더 높일 수 있도록 한일관계 개선에 많은 관심”을 요청했다.


□ 다케다 의원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윤 대통령님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하는 한편, 한일 양국간 “경제교류, 인재 교류, 엔터테인먼트 등 문화교류 등의 확대를 도모”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한 기시다 총리에게 “하루 빨리 한국방문을 실현해서 양국 간 정기 셔틀외교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문의] 유라시아지역과(02-2250-2282)

[첨부] 보도자료 전문 1부.  끝.

첨부파일 :
  • 소속명 : 미디어소통과
  • 작성자 : 안미영
  • 연락처 : 02-2250-2265
  • 작성일 : 2023.04.26
  • 조회 : 194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